LOGO

돋보기

롯데제과, ‘젤리셔스’ 론칭 (2018-01-04)

다양한 젤리 제품 아우른 통합 브랜드

롯데제과(대표이사 김용수)가 젤리 통합 브랜드 ‘젤리셔스(Jellicious)’를 선보였다고 1월 4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젤리셔스’를 통해 다양한 젤리 제품을 단일 브랜드로 통합, 제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홍보 효과를 극대화시켜 매출규모 500억 원의 젤리 메가브랜드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젤리셔스’는 현재 신제품 ‘말랑 후르츠 젤리’ 2종(바나나맛, 망고맛)을 포함하여 죠스바 젤리, 청포도 젤리 등 기존의 젤리까지 총 6종의 라인업으로 구성돼 있다. 롯데제과는 추후 선보이는 신제품은 물론 기존의 다른 젤리 제품들도 점차 ‘젤리셔스' 브랜드로 통합해나갈 예정이다.

이번 새롭게 선보이는 ‘젤리셔스 말랑 후르츠 젤리’ 2종(바나나맛, 망고맛)은 젤리 속에 공기를 주입하는 ‘에어레이션 공법’을 사용하여 기존 젤리보다 부드럽고 폭신폭신한 식감이 특징이다.


‘젤리셔스’는 젤리(Jelly)와 딜리셔스(Delicious)의 합성어로 맛있는 젤리를 통해 소비자에게 호기심을 자극하고 즐거움을 주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또한 ‘젤리셔스’는 새로운 식감과 색다른 모양, 포장 형태 등을 통해 기존에 없는 신선함을 추구한다.


한편 국내 젤리시장은 매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왔는데 지난해 매출규모는 전년 대비 약 10% 증가한 약 1,800억 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롯데제과는 약 480억 원(닐슨 포스데이터 기준)의 젤리를 판매하며 전년 대비 약 30% 증가한 매출을 냈다. 2년 전인 2015년에 비하면 약 3.3배 늘어난 수치로 판매 제품수도 2015년 당시 4종에 불과하던 것이 작년에는 15종으로 늘었다.
 
신준호 기자tlswnsgh@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HOT NEWS 더보기

마케팅신문
다이렉트셀링

오늘의 날씨 및 환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