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CJ제일제당,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사업 강화 (2018-01-10)

총 5,000만 달러 투자로 신규 생산라인 구축

CJ제일제당은 미국 아이오와(Iowa) 공장에 총 5,000만 달러를 투자해 사료용 아미노산 ‘쓰레오닌’의 신규 생산라인을 구축한다고 1월 10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올해 2분기 생산라인 착공에 들어가 내년 중반부터 2만 톤 규모의 쓰레오닌을 본격 생산할 계획이다.

쓰레오닌은 동물 사료에 들어가는 필수 아미노산 일종이다. 가축의 경우 곡물 사료만으로 필수 아미노산을 충분히 공급받기 어려워 사료용 아미노산을 첨가해 체내 필수 아미노산 균형을 맞추도록 하고 있다. 사료용 아미노산으로 영양소 과부족을 최소화하고 소화효율을 높여 적정 수준 사용 시 사료 효율도 개선할 수 있다.

전 세계 쓰레오닌 시장은 1조 원 규모로 북미시장은 이중 20%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유럽(3,000억 원)과 중국(2,000억 원)에 이어 세계 3대 쓰레오닌 시장으로 꼽히지만 CJ제일제당에겐 아직까지 미개척지였다. 아지노모토(일본)와 ADM(미국), 푸펑(중국) 3사가 미국 쓰레오닌 시장 점유율의 8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그동안 중국 심양 공장에서 생산한 물량을 미국에 수출·판매하는 데 그쳐 점유율이 미미했다. 그러나 이번 생산라인 구축으로 미국 내수시장을 집중 공략해 시장 지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1년에는 시장점유율 20% 수준까지 끌어올려 아지노모토와 CJ제일제당 2강 체제로 시장을 재편한다는 방침이다.

CJ제일제당 하봉수 바이오사업본부장은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시장에서 독보적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쓰레오닌 사업 강화에 나서게 됐다”며 “공격적인 영업·마케팅 활동을 통해 미국 내수시장을 공략해 단기간에 시장지위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준호 기자tlswnsgh@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HOT NEWS 더보기

마케팅신문
다이렉트셀링

오늘의 날씨 및 환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