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CJ프레시웨이, 송림푸드 ‘제3공장’ 가동 (2018-01-29)

제조역량 한 층 더 강화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문종석 대표이사와 주요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말 인수한 소스류 및 조미식품 전문기업 송림푸드의 ‘제3공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1월 26일 밝혔다.

충청북도 진천에 위치한 송림푸드 제3공장은 지하 1층에서 지상 3층, 연면적 700여 평 규모로 약 50억 원이 투자된 신축 공장이다. 제3공장 준공으로 송림푸드는 기존 소스 생산 프로세스 이식은 물론, HMR 시장 공략을 위한 다양한 제조 역량이 한층 강화됐다.

각종 소스와 죽류, 분말, 시즈닝, 엑기스류의 생산과 배합 설비는 물론 VD(Vacuum Dryer, 진공건조)실, 외식(프랜차이즈) 전용 제품 소포장 라인, 계량실, 미생물실험실, 품질검사실 등을 추가로 증설했다.

송림푸드는 특히 이번 제3공장 증설을 통해 음식의 맛을 좌우하며 식품산업의 반도체로 불리는 소스 시장에서 ‘다품종 소량 생산’이라는 차별화된 제조 경쟁력으로 국내 프랜차이즈 업체의 다양한 요구에 더욱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업체들의 다양한 요구를 소스 빅데이터로 연계, 역동적인 R&D 활동으로 보다 다양한 소스 상품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된다.

CJ프레시웨이 송림소스사업팀 관계자는 “제3공장이 증설되고 제품 생산이 본격화되면서 송림푸드의 연간 생산량이 약 두 배 가량 늘어나 총 1만 톤에 이르게 됐다”며 기존 “프랜차이즈 경로뿐만 아니라 HMR 소스 시장에서 보다 다양한 전략과 제품 개발로 장기적인 매출 확대의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 문종석 대표이사는 송림푸드 ‘제3공장’ 준공식에서 “CJ프레시웨이 미래 먹거리 개발의 한 축이 완성돼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며 “송림푸드 ‘제3공장’을 통해 소스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나아가 HMR, 반조리식 등에 기반한 사업 스펙트럼 확장의 기회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송림푸드는 2012년 제2공장 준공 이후 소스류와 즉석조리식품 분야에서 식약처 HACCP 인증과 함께 최근까지 UHT(초고온살균) 설비와 레토르트 설비, 다양한 포장 설비까지 보유하고 있으며 관련 분야 전문성 강화를 위한 인프라 증설에 꾸준히 힘쓰고 있다.


신준호 기자tlswnsgh@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HOT NEWS 더보기

마케팅신문
다이렉트셀링

오늘의 날씨 및 환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