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대한치매학회-국립현대미술관 (2018-10-12)

치매환자 위한 ‘일상예찬, 시니어 생생활활’ 개최



대한치매학회(이사장 김승현)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은 10월 10일 시작으로 5주간 매주 수요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치매 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일상예찬, 시니어 생생활활’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하반기 일상예찬은 이전과는 달리 MMCA 서울에서 처음 개최된다. 이전에 MMCA 과천에서 진행됐던 일상예찬은 조각공원의 야외작품 감상이 주된 프로그램이었던데 반해, 이번 MMCA 서울 행사는 일상생활수행능력과 밀접한 활동을 통해 기억과 일상을 이끌어내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더불어 하반기에는 2~3회 시리즈로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치매환자와 보호자가 연속성 있게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이번 행사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최정화 작가가 일상예찬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한다는 것이다. 최정화 작가는 일상생활에서 작품의 소재를 찾고 의미를 발견하는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플라스틱 바구니나 돼지저금통, 빗자루 같은 생활 속 소재를 통해 작품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유명한 최정화 작가는 작품의 소재를 통해 치매환자들에게 기억을 되살리는 과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대한치매학회 김승현 이사장(한양대병원 신경과)은 “학회는 2015년부터 국립현대미술관과 공동으로, 매년 외출이 어려운 치매환자들에게 미술관 나들이와 미술 치료를 진행해오고 있다”며 “이번 MMCA 서울에서 작가와 함께 하는 새로운 일상예찬 프로그램은 치매 관리의 대안을 모색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기자mknews@mknews.co.kr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HOT NEWS 더보기

마케팅신문
다이렉트셀링

오늘의 날씨 및 환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
사진